4 meses - Traducciones

봄봄방앗간 장시춘(56, 충남 예산군) 대표가 이야기를 풀어놓는다. 가래떡은 어느 방앗간에서나 뽑지만, '기본이 가장 어렵다'는 말처럼 많은 노력을 필요로 한다. 들어가는 재료는 쌀가루와 물, 소금뿐. 집집마다 갖고 있는 노하우와 정성을 담아 만든다. 청양과 대전에서 처음 기술을 배운 장 대표는 연구를 거쳐 쫄깃한 식감을 더했다. 국을 끓인 뒤 시간이 지나도 잘 붇지 않는단다.
https://godtoto.com/ 토토사이트종류
https://godtoto.com/ 안전토토사이트넷마블
https://godtoto.com/ 토토사이트
https://godtoto.com/ 오래된토토사이트
https://godtoto.com/ 토토사이트추천

image